케어뉴스
   [한승섭의 건강클리닉] 환절기 피부관리 디지털타임스 2008년 10월 15일
소양인 피부 미용에 좋은 약재는 숙지황, 구기자, 결명자 등이 좋다. ◇소음인 피부는 백색으로 부드럽고 매끄러우며 땀이 적다. 날씨가 쌀쌀해지면 소음인은 손발이 ...
   사상체질로 살펴보는 여드름의 원인과 치료 스포츠서울 2007년 11월 19일
선천적으로 소화기 계통이 약해지기 쉬운 체성이라 그런지 피부가 열을 발산할 일이 상대적으로 드물고 차가운 기운이 아랫배에 잘 쌓이게 되지요. 이렇게 되면 하복부의 기혈순환이 막혀 얼굴쪽에 뾰루지가 잘 나게 되기 마련입니다. 물론 소음인에게만 여드름이 나타나는 것은 아닙니다. 그 빈도의 차이가 있을 뿐 태음인이나 소양인 ...
   소양인 이효리, '체질 치료'로 피부 고와져 한국일보 2007년 10월 24일
맑고 투명한 피부는 모든 여성들의 바람이다. 요즘에는 남성들도 여성 못지않게 깨끗한 피부를 갖고자 하는 추세다. ‘피부미인’이라는 말도 있듯이 피부만 깨끗해도 훨씬 아름다워 보인다. 피부질환을 피부 겉만의 문제로 보면 치료할 때만 증세가 좋아지고 시간이 지나면 또 다시 나빠진다. 피부 문제는 단지 피부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
   생활 속의 한의학 <46> 체질에 따른 설사 관리 국제신문 2007년 9월 3일
소양인은 대체로 몸에 열이 많은 체질이어서 변비가 잘 생기고 가슴이 답답한 경우가 많다. 반면 술이나 자극적인 음식을 많이 먹으면 위나 장에 염증이 생겨 설사를 하게 된다. 소양인 중 몸이 찬 경우에도 설사를 하는데 횟수가 잦고 양이 많으면 몸에 음기가 더욱 부족해져 망음증(亡陰症)이 생긴다. 망음증은 몸의 진액이 몹시 소모된 ...
   [건강 어드바이스]양생론<6>열성ㆍ한성소양인 Korea Daily 2007년 6월 29일
질병과 섭생에 있어서, 신장과 방광 기능이 약해 비만과 변비ㆍ방광염ㆍ요도염ㆍ다리통증 등이 나타난다. 겉은 차지만 속에 열이 들어있는 체질로 소화력이 왕성해 어떤 음식이든 잘 먹으며 여간해서는 탈이 안 난다. 매운 음식을 계속적으로 많이 먹으면 위장병이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음식을 절제하지 않으면 큰 비만이 될 수 ...
...더많은 자료보기 



케어뉴스 전문의 관련사이트

 검색결과를 찾지 못했습니다.